본문 바로가기

파스퇴르 아이

메뉴 전체보기 열기

파스퇴르몰 파스퇴르 공식 유아용품 전문 쇼핑몰

전체메뉴 보기 닫기

육아

  • 월령별 성장정보
  • 아기건강
    • 신생아정보
    • 아기건강
    • 예방접종
    • 아기 성장 및 발달
    • 아기마사지
    • 아기에게 흔한질병
    • 아토피
  • 육아
    • 아기돌보기
    • 재우기
    • 아기마음읽기
    • 형제관계
    • 아기맡기기
    • 어린이집보내기
    • 장난감고르기
  • 부모가이드
    • 안전가이드
    • 성교육가이드
    • 육아가이드
    • 생활가이드
    • 부모가이드
    • 훈육가이드
  • 요리&이유식
    • 요리 레시피
    • 이유식정보
  • 돌잔치
  • 교육법
    • 연령별교육
    • 언어
    • 그림책
    • 예능
    • 수리/경제
    • 홈스쿨링
  • 라이프
    • 놀이법
    • 부부&가족
    • 리빙
    • 아가와외출
  • 학습놀이
    • 깨비키즈
    • 아리수
  • 부가서비스

월령별성장정보 - 아이의 월령별로 알아보는 성장 발달에 육아 포인트를 확인하세요.

25~36개월 정보
25~36개월 정보좋아요17
  • 현재 페이지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 트위터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 미투데이로 공유하기
  • 인쇄
  • 이메일
  • 스크랩
24~36개월 정보

신체 발달

24~36개월은 다양한 운동 기능이 현저히 발달하는 단계다. 뛸 수도 있고, 음악에 맞춰 춤을 출 수도 있다. 24개월이 지나면 사회성이 발달해 친구들의 수가 많아지고 그만큼 놀이 활동도 활발해진다. 이 시기에는 매달리기, 뛰어내리기, 풍선 찌르기 등의 운동이 가능하다. 매달리기는 철봉 대신 막대기나 빗자루에 아이가 매달리도록 하는 운동이다. 막대에 매달린 아이를 엄마가 천천히 들어준 뒤 3~4초 동안 발을 들어 올리게 한다. 이때 엄마는 아이를 항상 받쳐주는 자세를 취한다. 뛰어내리기는 아이를 적당한 높이의 의자 위로 올라가 앉도록 한 뒤 조심스럽게 뛰어내리게 하는 운동이다. 엄마가 열을 세는 동안 반복해 실시한다. 풍선 찌르기는 아이가 바닥에 배를 대고 엎드리게 한 다음 엄마가 풍선을 아이의 손이 겨우 닿을 수 있는 위치에 내민다. 아이가 몸을 위로 젖힌 후 팔을 뻗어 손끝으로 풍선을 찌르게 하는데 엄마가 풍선의 위치를 상하 또는 좌우로 움직이게 하면서 아이가 풍선을 찌르도록 한다.

정서, 사회 발달

아이는 모험적인 성향을 가지게 되며 인지능력이 증대하고 정서적 분화가 일어난다. 엄마와의 분리불안이 나타나며 따라다니기와 달아나기의 특징이 보인다. 엄마는 아이와 상호 작용을 하며 자율성을 키워주도록 한다.
 

언어 발달

이때의 아이는 ‘가다-서다’, ‘안에-위에’, ‘크다-작다’와 같은 낱말 간 의미의 차이를 이해하며, “책 가져와서 상 위에 올려 놔”처럼 두 가지 요청 사항을 연결한 지시 사항을 이해하고 따를 수 있다. 두세 낱말을 연결하여 문장으로 만들어 말하고 질문할 수 있으며, 친숙한 주변 사람들이 아이의 말을 이해할 수 있다. 이 시기의 아이에게는 따라 하기 쉬운 단순한 문장을 사용해 말해야 한다. 엄마는 아이가 하는 말을 이어 받아 첨가해서 말해줘야 하는데, 수다쟁이가 되어 말을 많이 해주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시기이다. 보통 아이가 꽃을 가리키며 “꽃 커”라고 말하면 “그렇지. 큰 꽃이야. 해바라기야. 해바라기가 크네. 어디 냄새 좀 맡아볼까? 아~ 냄새 좋다. 너도 냄새 맡아봐. 냄새 좋아?”라는 식으로 아이가 관심을 가지는 것에 대해 다양하게 말을 해주면 아이는 소통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이때부터는 아이와 함께 책읽기를 통해 새로운 어휘를 접하도록 해준다. 아이와 책을 보며 각 페이지의 내용을 짧고 간결한 단문으로 언급해 주는데, 만약 아이가 글이 많은 페이지는 그냥 넘기고 싶어 한다면 엄마는 아이가 넘기는 페이지의 그림에 대해 간략하게 기술해주는 것이 좋다. “우와, 부엉이 눈이 크다” “밤하늘에 노란 달이 떠있네”라는 식으로 그림 장면에 대해 이야기 해주면 아이는 자신이 보는 것과 엄마가 이야기하는 것이 일치하기 때문에 귀 기울여서 듣게 된다. 그리고 내용을 그대로 읽어주기 보다는 아이와 상호 소통할 수 있는 방법으로 읽어준다.

웃는 여자아이, 여자아이, 남자아이
 

인지 발달

위아래 등 공간, 수, 양의 개념이 생기고 ‘조금 있다’, ‘밥 먹고’ 등의 시 개념을 이해하기 시작한다. 한 개, 두 개 식의 배열을 이해하고 고양이는 동물이라는 분류가 가능하다. 문제가 생겼을 때 시행착오를 거치지 않고 머릿속에서 해결 방법을 생각할 수 있다. 만 24개월이 지나면 색 구분이나 공간 감각이 생겨나고 크고 작음, 많고 적음, 길고 짧음, 넓고 좁음 등을 이해하기 시작한다. 그래서 식탁의 젓가락을 보고 ‘똑같다’라는 표현을 하거나 아빠 숟가락과 자기 숟가락을 비교하여 크다거나 작다고 말하기도 한다. 비슷한 모양끼리 대응시키며 일정한 양을 자연스럽게 인지해 나간다. 막연히 세기만 하던 것을 손가락 다섯을 하나씩 지적해 가는 식으로 정확히 개수대로 지적하기 시작한다. 이때는 양말은 양말끼리, 신발은 신발끼리 모아 알맞은 장소에 정리하는 놀이를 하며 분류 개념을 가르치거나 “요구르트 병 하나에 빨대 하나 끼우기”, “각 병에 알맞은 뚜껑 끼우기”를 하며 일대일 대응을 알게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또한 식사시간에 아이에게 상을 차리게 해보는 것이 좋다. 아이로 하여금 “하나, 둘, 셋” 하면서 숟가락이나 젓가락, 그릇을 놓게 하면서 수 이름을 익히도록 도와준다. 


30개월이 되면 사물의 용도나 크기의 차이를 구별하고 “밥은 무엇으로 먹지?” 하고 물으면 “숟가락”이라고 대답할 수 있으며, 최근에 있었던 경험을 일관성 있게 말할 수 있으므로 질문형 대화를 시도한다. 사물의 질감, 모양, 크기, 색 등의 속성에 관심을 갖게 되므로 다양한 자극이 필요하다. 촉각 발달을 위한 모래놀이 등도 좋다. 아이의 관심을 지속시키기 위해 사물을 만지고 지적하는 데 도움이 되는 책을 이용한다. 엄마 손과 아이 손을 비교하며 크기의 차이를 알려주고 다섯 손가락을 이용해 하나에서 다섯까지 세는 방법을 일러준다. 비슷한 모양의 물건끼리 대응시키며 일정한 양을 자연스럽게 인지해 가도록 돕는다. 가령, 사과와 배를 비교하고 어떤 것이 더 큰지 등을 이야기해 본다.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젓가락, 숟가락 등 짝이 있는 물건이나 모양의 사물을 사용해서 똑같은 것 고르기, 분류하기 등의 놀이를 해도 좋다. 체온계를 사용하여 길고 짧다는 개념을 알려주거나 작은 인형, 큰 인형을 준비한 후 엄마가 먼저 큰 숟가락으로 큰 인형에게 음식을 먹여주는 모션을 취하고 나서 아이에게 작은 숟가락으로 작은 인형에게 먹여주도록 한 후 “큰 아빠 곰은 큰 숟가락으로 밥을 먹네. 그런데 우리 ○○가 안고 있는 아기곰은 작기 때문에 작은 숟가락으로 먹는구나.” 하는 식으로 이야기를 해준다.
 

예방 접종

4~6세 : MMR 추가 접종 / DPT 추가 접종

좋아요
17
  • 현재 페이지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 트위터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 미투데이로 공유하기
  • 인쇄
  • 이메일
  • 스크랩
이전글 19~24개월 정보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0 /500 bytes

등록
선택
작성자 cwg*** 작성일 2019-02-17 12:57
댓글 내용 좋은 정보네요~
작성자 hyejung*** 작성일 2017-02-01 10:41
댓글 내용 좋은정보~~
작성자 ibo***@naver.com 작성일 2015-07-07 05:46
댓글 내용 오호~
작성자 jangsi*** 작성일 2013-10-16 11:07
댓글 내용 허허
처음페이지로 이동 이전 10페이지로 이동 1페이지-현재 위치 다음 10페이지로 이동 마지막페이지로 이동

파스퇴르 가정배달 서비스신청 / 모바일앱 서비스안내

육아회원 서비스

  • 예비엄마교실
  • 육아 회원선물
  • 출석부
  • 포인트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