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스퇴르 아이

엘포인트 적립 안내

메뉴 전체보기 열기

파스퇴르몰 파스퇴르 공식 유아용품 전문 쇼핑몰

전체메뉴 보기 닫기

육아

  • 월령별 성장정보
  • 아기건강
    • 신생아정보
    • 아기건강
    • 예방접종
    • 아기 성장 및 발달
    • 아기마사지
    • 아기에게 흔한질병
    • 아토피
  • 육아
    • 아기돌보기
    • 재우기
    • 아기마음읽기
    • 형제관계
    • 아기맡기기
    • 어린이집보내기
    • 장난감고르기
  • 부모가이드
    • 안전가이드
    • 성교육가이드
    • 육아가이드
    • 생활가이드
    • 부모가이드
    • 훈육가이드
  • 요리&이유식
    • 요리 레시피
    • 이유식정보
  • 돌잔치
  • 교육법
    • 연령별교육
    • 언어
    • 그림책
    • 예능
    • 수리/경제
    • 홈스쿨링
  • 라이프
    • 놀이법
    • 부부&가족
    • 리빙
    • 아가와외출
  • 학습놀이
    • 깨비키즈
    • 아리수
  • 부가서비스

월령별성장정보 - 아이의 월령별로 알아보는 성장 발달에 육아 포인트를 확인하세요.

이전 10페이지로 이동 1페이지-현재 위치 다음 10페이지로 이동
1~2개월 정보
1~2개월 정보좋아요79
  • 현재 페이지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 트위터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 미투데이로 공유하기
  • 인쇄
  • 이메일
  • 스크랩
1~2개월 정보

신체 발달

생후 2개월, 아직은 반사 반응이 전부다. 특별한 운동 기능을 가지고 있지는 않다. 다만 입술에 닿는 것을 무의식적으로 빠는 시늉을 하거나 큰 소리가 나면 놀라서 손을 펴는 등 반사 반응을 보일 뿐이다. 그러나 눈의 기능이 차츰 발달하여 희미하게 사물을 볼 수 있고 시간이 좀더 흐르면 눈으로 좇을 수 있다. 개구리 뒷다리 모양으로 구부리고만 있던 손발을 서서히 구부렸다 펴기도 하며, 손을 입으로 가져가 빨기 시작한다. 발달이 빠른 아기들은 목을 가누기도 하지만, 보통은 반듯이 뉘어놓았을 때 고개를 옆으로 돌릴 수 있는 정도다. 무릎과 팔꿈치 관절이 발달하여 엎드려 놓으면 잠시 머리를 쳐들 때도 있다. 아기 손에 연필이나 엄마 손가락을 쥐게 하여 촉각을 자극하거나 이야기로 청각을 자극해보자. 아기가 자극에 활발하게 반응하다 보면 의식적으로 행동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목욕 후 마사지를 해주거나 간단한 체조를 해주면 혈액 순환은 물론 근육 발달에도 좋다. 하루 한 번 정도 외기욕을 시키는 것도 좋다. 햇볕 좋은 날을 택해 처음에는 창문을 열어 공기를 맡게 하다가 발목부터 시작해 전신으로 확대해간다.

정서, 사회 발달

2개월이면 엄마 목소리를 알아듣는다 사물이나 사람, 그 어떤 것에도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던 아기가 차츰 엄마의 목소리를 알아듣고 눈을 맞추기 시작한다. 특히 미소를 짓기 시작하는 생후 2개월경에는 젖을 빨면서도 한동안 엄마를 응시하고 빙그레 웃기도 한다. 이것은 아기가 주위 환경에 능동적으로 반응을 하는 것으로, 앞으로의 사회성 발달에 매우 중요하다. 아기가 웃을 때 엄마도 함께 웃어주고 부드러운 말로 응수하는 것이 좋다. 아기는 어떤 목소리보다 사람의 목소리를 가장 좋아한다고 한다. 기저귀를 갈거나 목욕을 시킬 때 등등 평소 일부러라도 아기에게 말을 건네보자. 마사지와 같은 스킨십도 괜찮다.


언어 발달

2개월까지는 울음이 곧 언어다 말 못하는 아기들에겐 울음이 곧 언어가 된다. 울음은 폐활량 및 심장 혈관의 발달을 증진시킨다. 아기가 깨어 있는 동안 환경에 익숙해지도록 다양한 소리를 들려준다. 한편, 아기들은 태어난 직후부터 소리에 반응을 한다. 특히 엄마의 목소리에 잘 반응하여 엄마의 목소리를 들어야 울음을 그치는 아기들도 있다.


인지 발달

2개월이면 움직이는 물체를 볼 수 있다. 이 시기의 아기들은 정지된 사물보다는 움직이는 사물에 흥미를 느끼고, 더 오랫동안 바라본다. 이때 소리가 더해지면 바라보는 시간은 더 길어진다. 그러나 아직 시각이 충분히 발달하지 않아 원근을 조절하지 못하며 시야가 좁기 때문에 눈앞에서 20~30cm 정도 떨어진 사물밖에 보지 못한다. 엄마를 보는 것도 그 정도의 거리를 유지해야 가능하다. 다양한 모양의 모빌을 달아주거나 아기와 눈을 자주 마주쳐 학습 효과를 높여본다. 그러다 생후 2개월이 지나면 서서히 색깔을 구별하게 된다(물론 태어날 때부터 색깔을 구별한다는 주장도 있다). 그중 빨간색은 아기가 가장 먼저 구별하는 색깔이다. 또한 이 시기에는 납작한 것보다는 입체적인 것에 관심을 가지게 된다.

누워있는 아기, 웃는 아기, 아기의 엉덩이


흔하게 걸릴 수 있는 질환들

생후 1~2개월 무렵에 땀띠처럼 뺨 등 얼굴부터 나타나기 시작해 가슴이나 배, 팔과 다리 등으로 퍼지는 질환이다. 주로 살이 겹치는 부분의 피부가 건조하고 거칠어지면서 생기기 시작하여 심할 경우 짓무르거나 몹시 가렵다. 대개 두 돌 정도면 자연스럽게 없어지지만 자칫 고질병으로 발전할 수도 있다. 증상이 의심되면 즉시 병원에 가야한다. 알레르기성 체질을 타고나서 생기기도 하지만 요즘에는 생활환경 때문에 생기는 경우가 더 많다. 달걀이나 콩, 우유 등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는 음식은 피하고 실내는 항상 건조하지 않게 유지하며, 이불이나 카펫 등은 깨끗하게 빨아서 사용한다.


예방접종

DPT 1차 / 소아마비 1차 / 뇌수막염 1차 / 폐구균 1차 / 로타바이러스

좋아요
79
  • 현재 페이지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 트위터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 미투데이로 공유하기
  • 인쇄
  • 이메일
  • 스크랩
이전글 신생아의 특징
다음글 2~3개월 정보

0 /500 bytes

등록
선택
작성자 gktnwj*** 작성일 2016-05-04 09:53
댓글 내용 좋은 정보 감사해요
작성자 bbjy*** 작성일 2016-01-03 09:11
댓글 내용 좋은정보감사합니다
작성자 hallosu*** 작성일 2013-03-05 22:38
댓글 내용 새로 많이 배워가네요^^
작성자 tjs*** 작성일 2012-11-25 11:52
댓글 내용 좋은정보감사합니다
예방접종 할꺼가 점점 많아지네용
처음페이지로 이동 이전 10페이지로 이동 1페이지-현재 위치 다음 10페이지로 이동 마지막페이지로 이동

파스퇴르 가정배달 서비스신청 / 모바일앱 서비스안내

육아회원 서비스

  • 예비엄마교실
  • 육아 회원선물
  • 출석부
  • 포인트

페이지 상단으로